연희동출장샵 연희동콜걸 연희동출장안마 연희동오피걸 연희동출장아가씨

연희동출장샵 연희동콜걸 연희동출장안마 연희동오피걸 연희동출장아가씨

연희동출장샵 연희동콜걸 연희동출장안마 연희동오피걸 연희동출장아가씨 추미애(61ㆍ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

연희동출장샵

장관 후보자가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03년 작성한 석사 논문에서 다른 연구 자료의 문장을 별다른

연희동콜걸

출처·인용 표기 없이 사용했다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추 후보자 측은 “학계의 논문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이라고 해명했다.

연희동출장안마

연희동출장샵 연희동콜걸 연희동출장안마 연희동오피걸 연희동출장아가씨

표절 의혹을 받는 논문은 추 후보자가 2003년 12월 연세대 경제학 석사 논문으로 제출한 ‘WTO 하의 한국 농촌발전 전략 연구,

연희동출장업소

농촌 어메니티(Amenity·인간의 쾌적함이나 유쾌함을 불러일으키는 장소) 개발을 중심으로’다.

연희동일본인출장샵

총 125쪽 분량의 논문은 한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이후 개방된 국내 농촌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추 후보자의 논문과 유사한 내용이 발견된 연구 자료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001년에 작성한 연구 보고서 ‘환경과 어메니티, 그리고 농업·농촌 정비’와 국립농업과학원이 2002년에 발간한 학술대회 결과보고서인 ‘농촌 어메니티 보전 및 관광자원화 방안’이다. 두 자료 모두 추 후보자의 논문제출 시점인 2003년 이전에 작성됐다.

추 후보자의 논문 일부는 연구자료의 일부 문장과 정확히 일치하거나, 비슷한 의미의 단어로 변경됐다. 그러나 별다른 출처ㆍ인용표기 등은 없었다.

예를 들어 추 후보자가 논문에 사용한 문장인 “경관을 유지하고 지역의 환경을 보전 혹은 개선하기 위해 농업을 지속시키는 것이 필요하고”와 “어느 나라도 기본 식량을 전적으로 수입에 의존하기를 바라지 않으므로 국내의 식량 자급 정도에 대한 정치적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 등은 다른 연구 자료에서 그대로 가져왔다는 의심을 받는 부분이다.

이에 대해 추 후보자 측은 논문이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제정되기 전 제출됐다고 해명했다. 교육부가 논문의 표절·위조·변조 등을 방지하고 책무성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을 처음으로 제정한 시기는 2007년이다.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후보자의 2003년 석사학위 논문은 지방분권시대를 맞이했던 당시 WTO 개방으로 실의에 빠진 농촌발전과 지역개발에 대한 후보자의 진지한 전략 구상과 정책 제안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03년 당시는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등 학계의 논문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논문을 검토하여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네, 모 언론이 밝혔는데 이것은 물론 공식적인 발표는 아니고 추정해서 발표한 내용을 보면 약 96만 달러, 우리 돈으로 11억 1천백만 원 정도 됩니다. 이 돈은 원래 박항서 감독이 처음 베트남에 갔을 때 받았던 연봉의 2.5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