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원동출장샵 반원동콜걸 반원출장안마 반원동애인대행 반원동후불만남

반원동출장샵 반원동콜걸 반원출장안마 반원동애인대행 반원동후불만남

반원동출장샵 반원동콜걸 반원출장안마 반원동애인대행 반원동후불만남 의견을 밝혔고, 재판부는

반원동출장샵

공소장 변경을 허가했다.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이 의붓아들 A군(5)의 사망원인을 놓고 검찰 측과 공방을 벌였다.

반원동콜걸

군의 사망원인을 ‘강한 외력(힘)’으로 본 검찰과는 달리 여러 가지 사망 가능성을 제기하며 자신에 대한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반원동출장안마

반원동출장샵 반원동콜걸 반원출장안마 반원동애인대행 반원동후불만남

16일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고유정의 9차 공판에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속 부검의 2명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반원동애인대행

숨진 A군을 부검한 부검의들의 증언을 통해 ‘외력에 의한 사망’을 주장한 검찰 측 공소사실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반원동일본인출장샵

이날 재판의 핵심은 A군이 숨지는 과정에서 강한 ‘외력’이 있었는지 여부였다. 당초 검찰은 A군의 머리를 침대 방향으로 돌린 고유정이 뒤에서 강하게 머리 뒷부분을 눌러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사망 당시 5세였던 피해자가 함께 잠을 자던 친부의 허벅지나 신체에 눌려 사망할 가능성은 극히 드물다는 판단에 따라서다.

반면 고유정 측은 A군이 갑작스럽게 이유 없이 사망하는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사망 가능성을 제기했다. 사망 당시 5세의 미성숙한 신체나이로 쉽게 다른 것에 눌려 숨졌을 가능성을 주장한 것이다. 고유정 측의 주장과는 달리 부검의들은 A군이 외력에 의해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코나 입 막힘에 따른 질식사인 비구폐색성 질식사와 압박성 질식사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통해서다. 부검의들은 또 A군의 왼쪽 어깨에서 발견된 피부 까짐 현상(표피 박탈)도 그런 과정(압박이나 코·입 막힘)에서 생겼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A군의 가슴 부위에 생긴 점출혈(경미한 출혈에 의해 신체에 생기는 점) 현상에 집중했다. 이날 부검의는 “누군가 등에 올라타 앉았다고 가정하면 가슴에 점출혈에 발생할 수 있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앞서 A군의 친부이자 고유정의 현남편인 B씨(37)는 계획적인 살해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 6일 온라인 카페에 올린 글을 통해 자신도 고유정에게 살해당했을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놨다. B씨는 지난 2일 열린 8차 공판 내용을 언급하며 “저는 이미 작년 11월에 세상을 떠났을 수도 있었단 사실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B씨는 “저와 ○○(아들)이가 바뀌어 버린 것 같아 너무나 힘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3월 숨진 A군을 말한다.

고유정은 지난 3월 2일 새벽 친부와 자고 있던 A군의 머리 뒷부분을 강하게 눌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고유정이 유산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현남편이 A군만 아끼는 태도를 보인 것에 적개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