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암동출장샵 쌍암동콜걸 쌍암동출장안마 쌍암동오피걸 쌍암동출장업소

쌍암동출장샵 쌍암동콜걸 쌍암동출장안마 쌍암동오피걸 쌍암동출장업소

쌍암동출장샵 쌍암동콜걸 쌍암동출장안마 쌍암동오피걸 쌍암동출장업소 공분이 쉽게 가라앉기는커녕

쌍암동출장샵

프로그램 폐지와 EBS 측의 사후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쌍암동콜걸

EBS는 12일 보니하니의 방송 제작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명중 EBS 사장이 소집해 열린 긴급회의에서

쌍암동출장안마

쌍암동출장샵 쌍암동콜걸 쌍암동출장안마 쌍암동오피걸 쌍암동출장업소

보니하니의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이 보직해임되고 프로그램 제작진이 전면 교체됐다.

쌍암동출장업소

또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가기로 결정됐다.

쌍암동여대생콜걸

이번 보니하니 사태는 미성년 출연자가 20세 이상 차이나는 성인 출연자로부터 폭언과 폭력을 당하는 상황을 ‘허물없는 친분’으로 이해한 성인 출연자와 제작진으로 시작됐다. 지난 10일 보니하니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 역할을 맡은 개그맨 최영수(35)가 ‘하니’ 역을 맡은 채연(15)을 폭행하는 듯한 장면이 등장했다. 더불어 과거 ‘먹니’ 역의 개그맨 박동근(37)가 역시 라이브 방송 중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라고 폭언을 한 사실까지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제작진은 “출연진 간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고 해명했다. 이날 밤 두 남성 개그맨 출연자의 출연 정지와 엄중한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선언한 김명중 EBS 사장의 사과문이 게재됐으나 시청자들의 공분은 가라앉지 않았다.

시청자들은 김명중 EBS 사장의 사과 후에도 공분을 가라앉히지 않고 있다. 시청자들은 보니하니에서 성인 출연자들이 10여 년 고정 출연을 하고 성인만 존재하는 촬영현장에서 과연 미성년 출연자를 향한 폭력이 이번뿐이었겠냐고 비판한다. 실제로 이후 과거 최영수와 박동근 등 성인 출연자들이 미성년 출연자들에게 억지로 입에 손가락을 집어넣거나 과도하게 때리는 등의 행동을 했던 영상들이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다.

정의당은 12일 논평을 냈다. 정의당은 “단지 해당 출연자들을 출연 정지시킨다고 해서 비슷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EBS뿐 아니라 여러 방송사의 프로그램에 다수의 아동·청소년 출연자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들의 취약한 위치를 활용한 폭력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을 가능성이 시사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아동·청소년 출연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갖춘 공중파 방송사는 KBS뿐이다. KBS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에는 “출연 아동의 안전을 위해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어린이와 청소년 복지를 위해 출연자가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촬영시간과 폭력 행위 등에 대한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