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원동출장샵 부원동콜걸 부원동출장안마 부원동오피걸 부원동호텔출장

부원동출장샵 부원동콜걸 부원동출장안마 부원동오피걸 부원동호텔출장

부원동출장샵 부원동콜걸 부원동출장안마 부원동오피걸 부원동호텔출장 대통령의 명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한다.

부원동출장샵

행정부의 2인자로, 국가 서열로는 대통령ㆍ국회의장ㆍ대법관ㆍ헌법재판소장에 이은 5위다.

부원동콜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차기 총리 후보자로 지난해 5월까지 국회의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6선)을 지명했다.

부원동출장안마

부원동출장샵 부원동콜걸 부원동출장안마 부원동오피걸 부원동호텔출장

정 의원이 인사청문회와 국회 표결(재적 과반 출석, 출석 과반 찬성)을 통과할 경우 헌정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 국무총리가 된다.

부원동오피걸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을 찾은 문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제2대 국무총리로 정세균 의원님을 모시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부원동외국인출장안마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국민들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과 경제에서 성과를 이뤄내는 것”이라며 “이런 시대적 요구에 가장 잘 맞는 적임자가 정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삼권분립 침해 비판을 의식한 듯 문 대통령은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데 주저함이 있었다”면서도 “그러나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간 문 대통령은 ‘이낙연 후임’을 두고 고심을 거듭했다. 10월부터 국회를 중심으로 후임 총리에 대한 설왕설래가 적지 않았다. 여권 차기 지지도 1위를 달리는 이 총리를 내년 총선 때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얘기로, 이는 총리 교체 논의의 출발부터가 정치적이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도 “(이 총리가) 폭넓은 신망을 받고있는 만큼,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후임 총리 선정의 주요 기준은 청문회 통과 여부 였다. 이른바 ‘조국 트라우마’다. 게다가 총리직은 반드시 국회 표결을 거친다. 처음 부터 후보군은 선거에서 검증된 정치인으로 한정됐다. 경제부총리 출신의 김진표 의원이 0순위였으나 민노총·참여연대 등 지지그룹의 반대가 거셌다. 결국 “성공한 실물 경제인(쌍용 임원)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 장관으로 수출 3000억 불 시대를 열었다”는 문 대통 령의 설명처럼 정 후보자가 최종 낙점됐다.

정 후보자는 ‘범친문’으로 분류 되지만, 별도의 ‘정세균계’가 포진하고 있을 정도로 보스 기질이 있다는 평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결정이 안 났다가, 현안 점검 회의 전후로 결정이 났다”며 “성과를 내려면 내각을 책임 지고 국정을 이끌어야 하는데, 딱 어울 리는 분이 정 후보자”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