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효동출장샵 충효동콜걸 충효동출장안마 충효동후불콜걸 충효동애인대행

충효동출장샵 충효동콜걸 충효동출장안마 충효동후불콜걸 충효동애인대행

충효동출장샵 충효동콜걸 충효동출장안마 충효동후불콜걸 충효동애인대행 A행정관은 원 소속기관에

충효동출장샵

재직할 때인 2016년에도 제보자로부터 같은 내용을 제보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이 행정관은 제보가 담긴

충효동콜걸

SNS 메시지를 문건으로 정리하는 과정에서 내용을 요약하고 일부 편집했다. A행정관은 “정리한 제보 문건이

충효동출장안마

충효동출장샵 충효동콜걸 충효동출장안마 충효동후불콜걸 충효동애인대행

업무 계통을 거쳐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충효동출장만남

기억한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또한 “제보 문건의 내용이 비리 의혹에 관한 것이어서 (백 전 비서관이)

충효동외국인출장안마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은 경찰에 이첩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야당은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인 비위를 살피는 민정비서관실에서 왜 선출직 공직자

비위 의혹 보고서를 작성했는지 여전히 의문”이라는 반응이다. 고 대변인은 숨진 검찰 수사관의 울산 방문은

첩보 때문이 아니라고 거듭 주장하면서 관련 문건을 공개하기도 했다. 민정수석실에서 지난해 1월 18일 작성된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문건으로 안에는 검·경 간 고래고기 환부 갈등 내용이 담겨 있다.

고 대변인은 “오늘은 고인의 발인이 있는 날”이라며 “이것으로 더 이상 억측과 허무맹랑한 거짓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달라”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 브리핑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가 추가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기억에 남지 않았을

정도로 통상적 절차였다”고 주장했다. “두 분 다 공직자였기 때문에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것 같다.

A행정관은 ‘청와대 근무하기 전에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서 알게 된 사이’라고 얘기를 했다.”

-제보자가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등 정치권과 관련 있는 분인가? “정당 소속은 아닌 걸로 알고 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반부패비서관에게 어떻게 전달했나. “(백 전 비서관은) 애초에 문건을 보고 받았다거나,

읽어봤다거나, 넘겼다거나 하는 기억이 전혀 없는 상태다. 만약에 백 전 비서관이 실제로 넘겨준 것이라면

A행정관이 보기 좋게 편집한 문건을 넘겨주는 형식으로 하지 않았을까 한다.” -통상 첩보 내용을 보기 좋게 편집해서 이첩하나.

“SNS는 텍스트 문자가 병렬돼있지 않나. 알아보기도 어렵고 내용이 좀 난삽하다. 그렇다 보니까 윗분들 보시기 좋게 정리를 했다.

아무래도 공무원 생활을 하다 보니까 익숙해서 하던 대로 했던 것 같다.”-첩보 생성 뿐 아니라 경찰로부터 9번 보고 받은 것 때문에도 하명 수사 논란이 있다.
“제가 생각할 때는 의도가 있는 잘못된 리크(leak)가 아닌가 싶다. 민정비서관실이 보고받은 것은 마지막 9번째 중 한 번 밖에 없다. 중간에 올라온 보고들은 원 보고 계통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정기적으로 오는 보고서였다. 지극히 일상적인 업무 처리였다.”
-두 행정관이 고래고기 사건으로 울산에 내려갔다가 따로 정리한 내용은 없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