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동출장샵 평화동콜걸 평화동출장안마 평화동출장만남 평화동애인대행

평화동출장샵 평화동콜걸 평화동출장안마 평화동출장만남 평화동애인대행

평화동출장샵 평화동콜걸 평화동출장안마 평화동출장만남 평화동애인대행 황교안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평화동출장샵

‘친정체제’ 구축을 위해 당을 사당화하고 있다는 비판도 쏟아지고 있다.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평화동콜걸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며 최고위 결정 수용 의사를 밝혔다.

평화동출장안마

평화동출장샵 평화동콜걸 평화동출장안마 평화동출장만남 평화동애인대행

그는 이어 “(최고위의)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평화동출장만남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하지만 의총에서는 공개적으로 최고위 결정을 비판하는 발언이 나왔다.

평화동일본인출장샵

공개 발언 신청을 거부당한 뒤 “그래도 할 말이 있다”며 단상으로 나온 김태흠 의원은 “제가 나와서

얘기하는 것을 막고 있는데 제 입을 막은들 밖으로 안 나가냐. 이 문제가 옳다고 보냐. 이게 살아 있는 정당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최고위에서 의결한 내용은 참 유감스럽고 개탄스럽다. 의총에 (원내대표 선출)

권한이 있는 만큼 당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들이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최고위는 이 문제에 대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다시 원점에서 (나 원내대표) 임기 연장 권한을 의총에 물어달라”고 촉구했다.

의총이 비공개로 전환된 뒤 홍일표·장제원 의원 등도 최고위 결정을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제원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의원총회에 부여된 고유권한을 최고위원회가 행사하는 것은 명백한 월권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차기 원내대표의 위상과도 직결된 중대한 문제이니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원내대표의 임기와

관련된 문제는 오로지 의원총회에 그 권한이 있음을 명확히 명문화하도록 요구했다”고 말했다. 판사 출신인 홍일표

의원도 입장문을 내어 “의원총회가 열리지 않은 상태에서 최고위가 권한에 없는 일을 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세연 의원도 <문화방송>(MBC) 라디오에 나와 “최고위가 원내대표 임기 연장 해석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당

지배구조의 근간을 허무는 일”이라며 “당이 정말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당 안팎에선 황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친위세력을 구축하기 위해 당을 ‘사당화’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용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 대표가 단식으로 얻은 것은 당 혁신이 아니라 당 사유화”라며 “읍참마속이라더니 마속이 황 대표 측근이 아니라 나 원내대표였던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황 대표가 단식하는 동안 무슨 구상을 했는지 분명해졌다. 친정체제를 구축해서 당을 완전하게 장악하는 것이었다”며 “국민과 당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중진 의원도 “측근인 초선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하는 등 총선을 앞두고 친황체제를 확고하게 구축해 공천권까지 휘두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