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출장샵 포천콜걸 포천출장안마 포천후불안아 포천출장업소

포천출장샵 포천콜걸 포천출장안마 포천후불안마 포천출장업소

포천출장샵 포천콜걸 포천출장안마 포천후불안마 포천출장업소 ‘울산 고래 고기 사건’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포천출장샵

청와대는 그 근거라며 4일 청와대가 작성한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보고서’를 공개했다.

포천콜걸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 밑에서 특감반원으로 활동한 B 수사관과 C 총경 등이 울산에 내려가 조사한

포천출장안마

포천출장샵 포천콜걸 포천출장안마 포천후불안아 포천출장업소

내용 등을 담아 작성한 문건이란 것이다. 이 문건 표지엔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이
작성 주체로 명기됐다.

포천출장만남

표지 왼쪽 상단엔 빨간색으로 ‘특별보고’라는 표시도 돼 있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포천외국인출장안마

“민정비서관실에서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해 상당한 관심을 갖고 조사를 했었다”며 이 보고서를 기자들 앞에서

보여주기도 했다. 고 대변인은 “2018년 1월쯤에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집권 2년차를 맞아서 행정부 내 기관 관 엇박자,

이해충돌, 이런 실태들을 점검하기로 해서 그 실태 조사를 위해 현장 대면 청취를 실시했다”고 했다.

B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잘 진행되는지 점검하러 간 것이 아니라,

고래고기 사건으로 불거진 당시 울산지검과 울산지방경찰청 간 갈등 실태를 점검하러 간 것이란 주장이다.

청와대는 고 대변인 브리핑 후 이 보고서를 기자들에게 배포했다. 그런데 청와대가 공개한 이 보고서에는

‘검·경간 고래고기 환부 갈등’이라는 소제목으로 사건 경위에 대해 3줄로만 요약 기술돼 있는 내용이 전부였다.

고래고기 환부(還付) 사건이란 2016년 4월 울산 경찰이 ‘불법 포획의 증거’로 압수한 밍크고래 고기에

대해 울산지검이 “근거가 부족하다”며 유통업자에게 되돌려주면서 검·경 간 갈등으로 비화된 사건이다.

이 보고서에는 고래고기 환부 갈등에 대해 “2016년 경찰이 압수한 고래 일부를 검찰이 피의자인 유통업자에게

돌려주면서 촉발”됐다며 “2017년 9월 고래보호단체가 사건 담당 검사를 직권남용으로 고발, 검찰 대상 경찰의

수사 본격화로 갈등 촉발”이라고 썼다. 이어 “최근까지 상호간의 부실 수사·수사 방해 등을 두고 공개적

설전을 벌이면서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를 앞두고 갈등 양상 표출(민정수석실 자체 파악)”이라고 했다.

그런데 청와대가 공개한 보고서 내용을 보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기보다 새로운 의문을 낳는 대목이 적잖다.

우선 보고서 ‘개관’ 항목에는 실태 파악 기간이 2018년 1월 12일부터 16일까지로 돼 있다.

그런데 고 대변인은 지난 2일 서면브리핑에서 B 수사관이 1월 11일 울산에 갔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기재된 실태 파악 시작 시점과 B 수사관이 실제 울산에 갔다는 날짜에 하루 차이가 난다.

지난 2일 고 대변인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B 수사관과 함께 울산에 갔다는 특감반의 C 총경은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B 수사관)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고 고인은 울산지검, 본인은 울산경찰청을 방문한 뒤 귀경했다”고 말했다.